Exhibition Title

Location

Date

Hosted by

Image-empty-state_edited.jpg

Hola! Spain

성남아트센터 미술관 전관

2013.07.02 - 2013.09.01

성남문화재단

Organized by

UNC, 성남문화재단

About

[Hola Spain]

From 19th Century to 21stCentury’s legendary figure in art history of Spain, from Pablo Picasso, Salvador Dali and Joan Miro to best known in European modern art who passed away last year, name Antoni Tapies, and Jaume Plensa who is following their steps of Spanish art and all other Spanish young artist’s works have gathered in the place of the Spanish Exhibition called ‘Hola Spain’. We will be able to find out the strea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of Spain in the Exhibition. The most famous European art Country in Europe, Spain, where also famous for Flamenco dance and bullfights, located in the Southwestern Europe and occupies 85% of the Iberian Peninsula. Starting from the master of modern art in art history and representative of Spanish artist, Pablo Picasso, more than 100 Spanish works will be exhibiting includes 21st century’s European contemporary artists at this time who are the descendant of Pablo Picasso. To look at how they have commune with each other through the centuries would be the main point of the ‘Hola Spain’ Exhibition.


In the late 19th Century, Spain introduced one highly-gifted artist and makes him debut as a painter all over the world, who has never been imagined before, named Pablo Picasso (1881-1973). At the turn of the 20th century, the existence of Picasso made the second golden age of Spain to be started. The distinction of the golden age can be divided into two generations. First generation of the golden age started from early 20th century to mid-20th century includes Picasso, Joan Miro (1893-1983), and Salvador Dali (1904-1989) who are representative artists in Surrealism, abstractionism and cubism. The secondary generation is from mid-20th century to late 20th century representative artists in abstract expressionism, conceptualism and representational art who are well known for master of Spanish modern art, named Antoni Tapies (1923-2012), Antoni Clave (1913-2005), Antonio Saura (1930-1998) and Eduardo Chillida (1924-2002).


The artist who opens a prelude to the era of secondary generation of golden age is Antoni Tapies (1923-2012) who is also known to ‘the most important Spanish artist of the late 20th century’. Tapies painting has developed under Art Informel which comes after the surrealism. Art Informel began with the confederacy against the academism. Informel means an indeterminate form in French and Art Informel known internationally during the time of 1950s when Michel Tapie curated exhibition called Informel in Paris. It was a new tendency towards abstract in Europe after the World War II which was the new organic form of abstraction expressing depth emotion with subjective appealing. If Antoni Tapies brought art Informel into Spain and opens up the era of secondary generation in Spanish modern art by his passion for art, Antoni Clave (1913-2005), Antonio Saura (1930-1998) and Eduardo Chllida (1924-2002) have continued the secondary generation.


It will be the very first exhibition in Korea concentrating Spanish art from the late 19th century to the present to view the periodical changes of Spanish art at once with over 100 art works together. The exhibition will be ranged widely exhibiting including painting, lithograph, photograph, media and installation work with the collection from 19th century modern art to overall aspects of Spanish art in one place.


[올라 스페인]

이번 전시는 19세기 말부터 21세기까지, 미술사의 위대한 전설적 작가 파블로 피카소 (Pablo Picasso, 1881-1973), 살바도르 달리 (Salvador Dali, 1904-1989), 호안 미로 (Joan Miro, 1893-1983) 등 스페인 거장들에서부터 유럽 최고의 현대미술작가로 추앙 받았고 작년에 타계한 안토니 타피에스 (Antoni Tapies, 1923-2012) 그리고 그 발자취를 따르고 있는 하우메 플렌사 (Jaume Plensa, 1955)를 비롯한 스페인 현대미술작가들까지, 총 100여 점의 작품을 통해 스페인 근 현대미술의 흐름을 한눈에 접할 수 있는 기회이다.


19세기 말, 등장한 피카소 (Pablo Picasso, 1881-1973)를 시작으로 20세기 스페인 미술은 제 2의 황금시대를 맞이하게 된다. 이 때를 기점으로 스페인의 미술은 20세기 중반 이전을 1세대 화가들의 근대미술, 이후를 제 2세대 화가들의 현대미술로 구분된다. 제1세대 화가들로는 초현실주의, 추상화, 입체파를 대표하는 피카소를 포함한 호안 미로 (Joan Miro, 1893-1983), 살바도르 달리 (Salvador Dali, 1904-1989) 등이 있으며, 제 2세대 화가들로는 20세기 중반부터 후반까지의 추상표현, 개념미술, 구상미술의 대표적인 작가인 안토니 타피에스 (Antoni Tapies, 1923-2012), 안토니 클라베 (Antoni Clave, 1913-2005), 안토니오 사우라 (Antonio Saura, 1930-1998), 에두아르도 칠리다 (Eduardo Chillida, 1924-2002) 등의 거장들이 있다.


20세기 중반에 등장한 제 2세대의 서막을 연 작가는 엥포르멜 (Informel) 의 선두 주자로 ‘20세기 후반 가장 중요한 스페인 예술가’로 손 꼽히는 안토니 타피에스 (Antoni Tapies, 1923-2012)이다. 엥포르멜 이란 비정형을 의미하는 프랑스어로 1952년 프랑스의 평론가 미셸 타피에가 파리에서 엥포르멜 전시를 기획하면서 알려 지게 되었는데, 제 2차 세계대전 이후 유럽에서 일어난 추상화의 한 경향이라 할 수 있다. 안토니 타피에스 이후 스페인의 현대미술은 안토니 클라베, 안토니오 사우라, 에두아르도 칠리다 등의 신진 거장들을 통하여 그 계보를 잇게 된다.


총 100여 작품이 넘게 구성된 이번 전시는, 19세기 말 근 현대 작가들의 작품부터 현재진행형 작가의 작품들이 한자리에 모여 국내 최초로 집중 조명한다는 것에 의의가 있다. 19세기 근대미술의 태동에서부터 전개, 컨템포러리까지 스페인 미술의 전체적인 면모를 한자리에서 살펴볼 수 있는 판화, 사진, 영상과 설치작품까지 다양한 작품들이 선보인다. 기존 서구 유럽의 가치관에 전적으로 함몰되지 않고 역사적으로 동방 문화의 영향이 두드러지는 나라 스페인. ‘프랑스가 가장 지성이 풍부하고 합리적인 나라라면, 스페인은 가장 비합리적인 또한 가장 신비스러운 나라다’ 라고 말한 살바도르 달리의 말처럼, 이 모든 요인들이 스페인 작가들을 서양회화의 위기적 상황에서 주목하게 만들었고 오랜 역사의 전개 동안 스페인의 예술이 계승 될 수 있게 만든 힘인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