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arWars - Episode 7

스타워즈 - 에피소드 7

Min ha Park, Sungyoon Jung, Rainer Neumeier, Tobias Lehner

2015.03.05 - 2015.03.27

At this point we would like to suggest a new way of enjoying artworks through this year’s Star Wars Episode Exhibition. That is, looking at the artworks (listen and feel them) and sharing your response by giving a name to your own feelings to these works. (Like a poem or a novel, which has a free form of text.) This goes beyond an interaction between an image and a text, which will enable the expansion, development of an individual response, leading to a new level of creativity as well as meaningful experience to everyone.


Especially for this show, we have invited four very distinguished abstract artists of own colors – Min Ha Park, Sung Yoon Chung, Rainer Neumeier, Tobias Lehner – and prepared a venue to newly discover abstract painting and sculpture, which are often considered difficult to understand. Through the abstraction of works by these artists (Park who paints abstract scenery with as much emotions removed as possible, Jung who portrays the poetic symbolism through a simplified form of machines, Neumeier whose work can be interpreted as figurative forms or abstract signs, Lehner who proceeds with a visual experimentation that originates from music), audience will be able to stretch out their imagination to their fullest.


Also, we are provided with an opportunity to take a look at insights from very talented literary professionals (a poet Sung Ho Kim, Jong Uk Yoon, novelists Sung Wook Chang and Jung Hyun Han, who have gained much attention as a rising star of a new year). Audience will have chance to experience both the artworks and the texts (the writers’ responses to the artworks). Such interaction between two genres of art might seem unfamiliar pleasure at first, but we hope it provides a great support for audience to truly enjoy and appreciate the works of artists during the show.


이 지점에서 이번 ‘스타워즈 에피소드’ 展을 통해 색다른 작품감상법을 제안하려 한다. 전시된 작품을 보고(듣고, 직관하여) 시, 소설 등 자유로운 텍스트의 형태로 작품이 아닌, 자신의 감상에 제목을 지어주는 것이다. 이는 단순히 그림과 글이 만나는 사회 전반적 화두인 융∙복합 양식을 넘어서, 온전히 자신의 것인 ‘감상’을 확장, 심화시켜 창작의 영역에까지 이르는 경험을 제공할 것이다.


특히 이번 기획전에는 각기 다른 색깔의 매력적인 추상작업을 하는 4명의 작가들 – 박민하, 정성윤, 라이너 노이마이어(Rainer Neumeier), 토비아스 레너(Tobias Lehner) – 을 초대하여, 종종 어렵다는 불평을 듣곤 하는 추상회화, 조각을 새로이 발견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였다. 최대한 감정을 제거한 추상적 풍경을 그리는 박민하, 단순한 형태의 기계로 시적 상징을 담아내는 정성윤, 구상적인 형상으로도 추상적 기호로도 해석되는 노이마이어, 그리고 음악에서 시작되는 회화 실험을 진행해온 레너, 이 엄선된 네 작가 작품의 추상성에 기대어 감상자는 제한이 없는 상상력을 발휘할 수 있을 것이다.


뿐만 아니라, 새해 벽두에 신성(新星)처럼 신춘문예를 통해 등단한 시인 김성호, 윤종욱, 소설가 장성욱, 한정현이 동참하여 문학가로서 바라보는 작품의 면면 또한 들여다볼 수 있다. 그들이 참여작가들의 작품 한 점과 대면하며 써 내려간 글을 함께 감상함으로써, 관람객은 두 장르 예술의 만남에서 발생하는 낯선 즐거움을 만끽하는 동시에 이를 자신의 감상을 풀어내는 데 있어 훌륭한 길잡이로 삼을 수 있으리라 예상한다.